20.07.06(월) "지배권 전쟁"



"사랑하는 자들아 거류민과 나그네 같은 너희를 권하노니 영혼을 거슬러 싸우는 육체의 정욕을 제어하라"(벧전2:11)



베드로전서 2장 11절에 따르면, 우리의 영혼을 거슬러 싸우는 육체의 정욕을 향한 투쟁이 발생하게 됩니다. 즉, 이제 이 죄와 은혜 사이에서 서로 간의 싸움과 전쟁과 지배권을 얻고자 하는 목적을 향한 주장들이 있게 되는데, 기억할 사실은 무슨 싸움이 있든 간에 이 모든 전쟁의 목적은 승리로 인한 권세와 지배를 얻고자 한다는 점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런 모든 사실은 죄가 그 모든 활동을 행함에 있어서의 움직이는 일반적인 행로를 보여줍니다. 이 활동들은 인간의 마음의 여러 소욕에 따라 다양하게 펼쳐지지만 그 통상적인 의도 자체는 지배력을 얻기 위함이라는 사실이 중요하다는 것입니다.. 어떤 사람이 자신의 소욕들로 인해 유혹과 미혹을 받는 곳에서 죄의 의도는 그 특정한 시험 자체에 있는 것이 아니라 그의 영혼을 향한 지배력을 얻기 위함이며 더 큰 목적을 성취하기 위한 수단으로 해당되는 유혹을 활용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기도>

하나님 아버지, 죄의 의도는 시험 자체가 아니라, 그 영혼에 대한 지배력을 얻기 위함임을 기억하며, 더욱 깨어 죄를 경계하고, 하나님의 은혜와 성령으로 충만한 삶이 되도록 은혜를 더하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조회수 6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자신이 기뻐하는 자에게 은혜를 베푸시는 것은 하나님의 고유한 특권이자 주권이기에 하나님은 모든 사람 중에서 구원하실 자들을 주권적으로 부르시고 의롭게 하시며, 자신이 기뻐하는 자들에게 평안이 있으라고 말씀하시고, 자신이 기뻐하는 자들에게 은혜를 베푸십니다(롬9:18). 하나님은 모든 사람 중에서 자신이 원하는 자를 부르시고, 자신이 원하는 자를 거룩하게 하

죄의 뿌리 곧 내재하는 죄와 관련해서든 아니면 죄가 표출되는 경우와 관련해서든 하나님이 죄책에 대해 마음을 불안하게 만드시는 경우에, 하나님이 말씀하시기 전에 스스로 평안하다고 말하지 말고 하나님이 영혼에게 말씀하시는 것을 경청하도록 유의해야 합니다. 이 지침을 지키는 것은 굉장히 중요합니다. 이 지침을 지키지 못해 사람이 자신의 영혼을 속이는 것은 참으로

우리는 자신을 낮추고 겸손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을 정도로 우리 자신에 대해서는 충분히 알고 있지만, 하나님에 대해서는 참으로 아는 것이 적습니다. 이런 생각 때문에 지혜자인 솔로몬도 자신에 대한 이해를 다음과 같이 표현합니다. "나는 다른 사람에게 비하면 짐승이라 내게는 사람의 총명이 있지 아니하니라 나는 지혜를 배우지 못하였고 또 거룩하신 자를 아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