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13(월) "죄를 대적하는 일이 끝났다고 생각해서는 안됩니다."




죄와 맞서 싸우는 데 있어서, 곧 죄를 십자가에 못 박아 죽이고 굴복시키는 우리의 싸움이 다 끝났다고 생각해서는 안 됩니다. 죄가 거하고 있는 자리 곧 마음은 파악할 수 없습니다. 우리가 완전히 승리했다고 생각할 수 있는 순간에도 여전히 우리가 미처 보지 못하고 알지 못한 죄의 잔재가 남아 있습니다. 수많은 정복자가 승리 뒤에 방심함으로써 파멸을 당했고, 많은 사람이 영적으로 이 원수에 대해 대승을 거두고 난 후에 치명상을 입었습니다. 다윗도 그랬습니다. 다윗에게 불시에 죄가 침투한 것은 신앙생활을 오래 하고, 하나님에 대한 경험이 많이 축적되고, 죄를 짓지 않으려고 오랫동안 깨어 있는 후였습니다. .. 우리는 최후까지 힘쓰지 않고는 파악할 수 없는 마음속에 자리잡고 있는 죄를 극복할 길이 없습니다. 이에 대해 바울이 골로새서 3장 5절에서 "그러므로 땅에 있는 지체를 죽이라."고 하는 명령은 이 경주의 결승점을 향해 달려가는 사람에게는 시작할 때뿐만 아니라 마지막 끝날 때까지 시종일관 지켜야 할 명령입니다. 세상에 사는 동안 항상 그렇게 하라는 말입니다.. 만일 우리가 이 일을 포기하면, 금방 원수가 새 힘과 활력을 얻어 활동을 개시하는 모습을 보게 될 것입니다. 하나님의 특별한 복을 누리고 있을 때, 그리스도와의 감미로운 복된 교제 속에 있을 때 우리는 죄가 끝장이 났다고, 죄가 영원히 죽었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경험을 통해 그 반대의 경우를 확인하지 않습니까? 비록 죄의 힘은 크게 약해질 수 있어도, 죄의 존재와 본질에 관한 한, 파악할 수 없는 마음속 가장 깊은 곳으로 죄가 숨어들었다는 사실을 말하지 않았습니까? 그러므로 우리는 한평생 죄에 대해 항상 맞서 싸우는 것 외에 다른 길은 없다는 사실을 유념해야 합니다. 이 싸움에서 싸우는 것을 죽이는 자는 당연히 죄를 죽이는 자를 죽이는 것입니다.


<기도>


하나님 아버지. 일평생 죄를 대적하는 일을 멈추지 않게 하사 유혹에 빠져 큰 죄를 범하지 않도록 저희를 깨워주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조회수 8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자신이 기뻐하는 자에게 은혜를 베푸시는 것은 하나님의 고유한 특권이자 주권이기에 하나님은 모든 사람 중에서 구원하실 자들을 주권적으로 부르시고 의롭게 하시며, 자신이 기뻐하는 자들에게 평안이 있으라고 말씀하시고, 자신이 기뻐하는 자들에게 은혜를 베푸십니다(롬9:18). 하나님은 모든 사람 중에서 자신이 원하는 자를 부르시고, 자신이 원하는 자를 거룩하게 하

죄의 뿌리 곧 내재하는 죄와 관련해서든 아니면 죄가 표출되는 경우와 관련해서든 하나님이 죄책에 대해 마음을 불안하게 만드시는 경우에, 하나님이 말씀하시기 전에 스스로 평안하다고 말하지 말고 하나님이 영혼에게 말씀하시는 것을 경청하도록 유의해야 합니다. 이 지침을 지키는 것은 굉장히 중요합니다. 이 지침을 지키지 못해 사람이 자신의 영혼을 속이는 것은 참으로

우리는 자신을 낮추고 겸손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을 정도로 우리 자신에 대해서는 충분히 알고 있지만, 하나님에 대해서는 참으로 아는 것이 적습니다. 이런 생각 때문에 지혜자인 솔로몬도 자신에 대한 이해를 다음과 같이 표현합니다. "나는 다른 사람에게 비하면 짐승이라 내게는 사람의 총명이 있지 아니하니라 나는 지혜를 배우지 못하였고 또 거룩하신 자를 아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