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16(목) "죄를 완전히 파멸시키는 것 외에 다른 길은 없습니다."



죄는 평화 협정이나 타협을 추호도 허용할 수 없습니다. 화해가 없는 곳도 타협은 있을 수 있습니다. 평화가 없는 곳에도 휴전은 있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 원수와는 절대로 타협도 휴전도 있을 수 없습니다. 죄는 정복하거나 정복되지 않는 이상 결코 조용히 있지 않습니다. 누구든 죄를 죽이지 않고 죄와 휴전을 기대하는 것은 헛된 일입니다. 죄가 죽을 때에만 절대적 자유를 얻게 될 것입니다. 자신의 부패함 때문에 심란한 사람들은 자신을 만족시키는 일에 힘씀으로써 곧 바울이 말하는 것처럼 "정욕을 위하여 육신의 일을 도모함으로써"(롬13:14) 편안을 추구합니다. 그러나 이런 방법은 나무와 기름으로 불을 끄려고 하는 것과 같습니다. 세상에 있는 모든 연료처럼, 불에 타는 요소를 갖고 있는 모든 사물은 불 속에 던져지면, 불을 끄기는 커녕 오히려 불길을 치솟게 합니다. 죄를 범함으로써 죄에 대해 주어지는 만족도 이와 같습니다. 만일 어떤 사람이 원수를 위해 선을 행하는 것을 포기한다면 그것으로 만족할 수 있을지 모르지만, 원수의 적의는 여전히 남아 있어서 결국은 차라리 그렇게 하지 않은 것보다 더 만족이 없게 될 것입니다. 이것은 마치 고기를 먹을수록 더 허기가 지는 굶주린 소와 같습니다. 우리는 그토록 많은 집을 태우면서 불과 거래할 수는 없습니다. 불을 끄는 것 외에 다른 방도는 없습니다.. 죄는 격렬하게 준동하게 되면, 영혼 속에서 폭도가 될 것입니다. 또는 죄가 기뻐하거나 만족한 상태가 될 때에도, 죄와 함께 있는 한 또는 죄로 말미암는 한 평화도 없고, 안식도 없습니다.. 영혼이 갖고 있는 대책은 죄를 완전히 파멸시키는 것 외에 다른 길은 없습니다.



<기도>

하나님 아버지. 우리의 마음속에 내재하는 죄는 우리와 결코 화해하거나 타협하지 않는다는 것을 기억하며, 죄죽임을 위해 더욱 깨어 힘쓰는 하루가 되게 하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조회수 8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자신이 기뻐하는 자에게 은혜를 베푸시는 것은 하나님의 고유한 특권이자 주권이기에 하나님은 모든 사람 중에서 구원하실 자들을 주권적으로 부르시고 의롭게 하시며, 자신이 기뻐하는 자들에게 평안이 있으라고 말씀하시고, 자신이 기뻐하는 자들에게 은혜를 베푸십니다(롬9:18). 하나님은 모든 사람 중에서 자신이 원하는 자를 부르시고, 자신이 원하는 자를 거룩하게 하

죄의 뿌리 곧 내재하는 죄와 관련해서든 아니면 죄가 표출되는 경우와 관련해서든 하나님이 죄책에 대해 마음을 불안하게 만드시는 경우에, 하나님이 말씀하시기 전에 스스로 평안하다고 말하지 말고 하나님이 영혼에게 말씀하시는 것을 경청하도록 유의해야 합니다. 이 지침을 지키는 것은 굉장히 중요합니다. 이 지침을 지키지 못해 사람이 자신의 영혼을 속이는 것은 참으로

우리는 자신을 낮추고 겸손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을 정도로 우리 자신에 대해서는 충분히 알고 있지만, 하나님에 대해서는 참으로 아는 것이 적습니다. 이런 생각 때문에 지혜자인 솔로몬도 자신에 대한 이해를 다음과 같이 표현합니다. "나는 다른 사람에게 비하면 짐승이라 내게는 사람의 총명이 있지 아니하니라 나는 지혜를 배우지 못하였고 또 거룩하신 자를 아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