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22(수) "죄의 힘은 참으로 강력합니다"


죄는 영혼에 속한 모든 것에 대해 총체적입니다. 죄는 영혼 전체에 맞서 대적합니다. 지성은 맞서 싸워야 할 어둠 및 허영을 자체 속에 갖고 있습니다. 의지도 자체 속에 완고함과 강퍅함과 외고집을 갖고 있습니다. 정서도 자체 속에 처리해야 할 완악함과 하나님에 대한 반감, 육욕이 있습니다. 따라서 하나가 구원받았다고 해서 다른 것까지 구원받을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그래서 우리의 지식이 불완전하고, 순종이 허약하고, 사랑이 순전하지 않고, 경외는 순수하지 않고, 즐거움이 풍성하거나 고상하지 않게 됩니다..


여기서 죄의 항구성을 덧붙일 수 있습니다. 죄는 원래부터 항구적이고 흔들리지 않습니다. 율법과 복음이 아무리 강력하게 반발하더라도, 절대로 굴복하거나 포기할 생각을 하지 않습니다.. 죄는 총체적이고, 또 항구적인 성격을 갖고 있기 때문에 죄의 힘은 참으로 강력합니다. 이상의 설명으로 우리가 약간이라도 의미를 더 깊이 깨닫게 되었다면, 깨어 있지 않으면 안 된다는 경각심을 분명히 갖게 되었을 것입니다.. 그러므로 저는 죄를 찾지 못하는 자들에 대해서는 좋은 말을 할 수가 없습니다. 정말이지 죄를 약화시키고, 죄의 힘을 경감시키는 자들을 칭찬합니다. 그러나 자기들 속에 죄가 없다고 말하는 사람들은 스스로를 속이는 것이고, 그들 속에는 진리가 없습니다.



<기도>

하나님 아버지. 우리 마음속에 내재하는 죄는 총체적으로 우리 영혼의 모든 부분을 대적하며, 또한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우리 영혼을 대적한다는 것을 배웠습니다. 우리로 하여금 이러한 죄의 권능과 힘을 잊지 않게 하사 우리로 더욱 깨어 죄를 대적하게 하소서. 오늘도 죄의 힘을 약화시키는 일에 부지런히 힘쓰게 하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조회수 5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자신이 기뻐하는 자에게 은혜를 베푸시는 것은 하나님의 고유한 특권이자 주권이기에 하나님은 모든 사람 중에서 구원하실 자들을 주권적으로 부르시고 의롭게 하시며, 자신이 기뻐하는 자들에게 평안이 있으라고 말씀하시고, 자신이 기뻐하는 자들에게 은혜를 베푸십니다(롬9:18). 하나님은 모든 사람 중에서 자신이 원하는 자를 부르시고, 자신이 원하는 자를 거룩하게 하

죄의 뿌리 곧 내재하는 죄와 관련해서든 아니면 죄가 표출되는 경우와 관련해서든 하나님이 죄책에 대해 마음을 불안하게 만드시는 경우에, 하나님이 말씀하시기 전에 스스로 평안하다고 말하지 말고 하나님이 영혼에게 말씀하시는 것을 경청하도록 유의해야 합니다. 이 지침을 지키는 것은 굉장히 중요합니다. 이 지침을 지키지 못해 사람이 자신의 영혼을 속이는 것은 참으로

우리는 자신을 낮추고 겸손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을 정도로 우리 자신에 대해서는 충분히 알고 있지만, 하나님에 대해서는 참으로 아는 것이 적습니다. 이런 생각 때문에 지혜자인 솔로몬도 자신에 대한 이해를 다음과 같이 표현합니다. "나는 다른 사람에게 비하면 짐승이라 내게는 사람의 총명이 있지 아니하니라 나는 지혜를 배우지 못하였고 또 거룩하신 자를 아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