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7(금) "죄는 우리가 부지중에 악한 상념과 상상에 사로잡히도록 활동합니다"



죄의 경향적인 지향성은 전혀 예상하지 못한 미련하고 죄악 된 상념과 상상들이 ‘부지중에’ 영혼 속에 들어온 후에 비로소 발견됩니다. 죄는 영혼이 미처 알아차리기 전에 어떤 도발이나 시험도 없이 부지중에 헛되고 어리석은 경향을 영혼속에 심어 놓습니다. 죄는 마음속에서 은밀하게 죄에 대한 허구적 사실들을 심어 놓고, 생각으로 하여금 그것들이 무엇인지조차 생각하지 못하도록 방해합니다. 이것들은 어쨌든 비의지적인데, 이것들에 대한 의지의 실제 동의가 없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죄가 의지 속에 자리를 잡고 있는 한 의지적입니다. 그리고 이 불시성은, 만일 영혼이 죄의 법의 경향성을 예방하는 데 신속하게 대처해야 한다는 사실을 깨닫지 못한다면, 수시로 부지중에 불이 나는 것처럼 생각과 정서를 철저히 실제 죄악 속에 연루시킬 것입니다. 그래서 바울은 갈라디아서 6장 1절에서 에안 프롤렘페테 곧, “사람이 만일 무슨 범죄한 일이 드러나거든”이라고 경고하는데, 이 말은 “사람이 부지중에 죄나 허물을 범해 놀라게 하거든”이라는 의미입니다. 저는 여기서 바울이 프롤렘페테 곧 “그가 부지중에” 죄를 범했다고 표현하는 것은 사탄의 교활함과 유혹의 힘을 염두에 두고 있기 때문임을 의심하지 않습니다. 저는 신자의 삶에서 영혼 속에 부지중에 들어온 죄만큼 무거운 짐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기도>

하나님 아버지. 죄는 우리 마음속에 부지중에 악한 상념과 상상들을 일으키고 충동시킨다는 것을 배웠습니다. 오늘도 우리의 죄를 밝히 보시는 주님을 의지하오니 죄에 대한 더 명료한 분별력을 갖도록 은혜를 베푸사 더 거룩한 마음을 품는 하루가 되게 하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조회수 6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자신이 기뻐하는 자에게 은혜를 베푸시는 것은 하나님의 고유한 특권이자 주권이기에 하나님은 모든 사람 중에서 구원하실 자들을 주권적으로 부르시고 의롭게 하시며, 자신이 기뻐하는 자들에게 평안이 있으라고 말씀하시고, 자신이 기뻐하는 자들에게 은혜를 베푸십니다(롬9:18). 하나님은 모든 사람 중에서 자신이 원하는 자를 부르시고, 자신이 원하는 자를 거룩하게 하

죄의 뿌리 곧 내재하는 죄와 관련해서든 아니면 죄가 표출되는 경우와 관련해서든 하나님이 죄책에 대해 마음을 불안하게 만드시는 경우에, 하나님이 말씀하시기 전에 스스로 평안하다고 말하지 말고 하나님이 영혼에게 말씀하시는 것을 경청하도록 유의해야 합니다. 이 지침을 지키는 것은 굉장히 중요합니다. 이 지침을 지키지 못해 사람이 자신의 영혼을 속이는 것은 참으로

우리는 자신을 낮추고 겸손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을 정도로 우리 자신에 대해서는 충분히 알고 있지만, 하나님에 대해서는 참으로 아는 것이 적습니다. 이런 생각 때문에 지혜자인 솔로몬도 자신에 대한 이해를 다음과 같이 표현합니다. "나는 다른 사람에게 비하면 짐승이라 내게는 사람의 총명이 있지 아니하니라 나는 지혜를 배우지 못하였고 또 거룩하신 자를 아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