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25(화) "죄의 끈질김과 집요함"


"죄의 끈질김과 집요함이 죄가 싸운다는 표현에 잘 드러나 있습니다. 전쟁할 때 원수들은 쉬지 않고 끈질기며 집요합니다. 죄의 법도 마찬가지입니다. 죄가 영혼을 공격합니까? 죄의 활동을 저지해 보십시오. 곧 다시 회복됩니다. 은혜의 힘으로 억제시켜 보십시오. 한동안 뒤로 물러났다 다시 돌아옵니다. 원수들 앞에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두십시오. 그러면 그들은 그분을 데리러 왔던 사람들처럼 합니다. 그리스도를 보고 잠시 뒷걸음치고 땅에 엎드립니다. 그러나 곧 다시 일어나 그분을 손으로 끌고 갑니다. 죄는 한동안 잠잠하지만 다시 회복되어 영혼을 세차게 공격합니다. 그리스도 안에서 하나님에 대한 사랑으로 죄를 저주해 보십시오. 잠시 위축은 당하지만 도망가지는 않습니다. 죄를 지옥 불에 던져 보십시오. 그 불길 속에 기꺼이 뛰어듭니다. 미련하고 미쳤다고 비난해 보십시오. 죄는 수치를 모르고 여전히 활동합니다. 지성의 생각들을 어떻게든 죄로부터 도망쳐 보십시오. 바람 날개를 단 것처럼 쫓아올 것입니다. 이 집요함 때문에 죄는 영혼을 지치고 피곤하게 합니다. 적절한 대책이 주어지지 않는다면(롬8:3), 죄는 승리자가 됩니다. 죄의 역사 속에서 이 끈질김만큼 경이로운 것이 없습니다. 영혼은 이런 죄에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모릅니다. 단지 죄가 강요하는 악을 싫어하고 혐오하며 지겨워합니다. 죄에 대해 생각하는 것을 싫어하고, 지옥처럼 혐오합니다. 그러나 마치 다른 존재인 것처럼 죄에 대한 생각들에 저절로 집착합니다. 이 모든 사실에 대해 바울은 "내가 미워하는 것"이라고 말합니다(롬7:15-17).


<기도>

우리가 무슨 수를 쓰더라도 마음속의 죄는 여전히 끈질기게 남아 있고 죽기전까지는 사라지지 않는다는 것을 잊지 않고 겸손히 죄를 경계하는 하루가 되게 하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조회수 16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자신이 기뻐하는 자에게 은혜를 베푸시는 것은 하나님의 고유한 특권이자 주권이기에 하나님은 모든 사람 중에서 구원하실 자들을 주권적으로 부르시고 의롭게 하시며, 자신이 기뻐하는 자들에게 평안이 있으라고 말씀하시고, 자신이 기뻐하는 자들에게 은혜를 베푸십니다(롬9:18). 하나님은 모든 사람 중에서 자신이 원하는 자를 부르시고, 자신이 원하는 자를 거룩하게 하

죄의 뿌리 곧 내재하는 죄와 관련해서든 아니면 죄가 표출되는 경우와 관련해서든 하나님이 죄책에 대해 마음을 불안하게 만드시는 경우에, 하나님이 말씀하시기 전에 스스로 평안하다고 말하지 말고 하나님이 영혼에게 말씀하시는 것을 경청하도록 유의해야 합니다. 이 지침을 지키는 것은 굉장히 중요합니다. 이 지침을 지키지 못해 사람이 자신의 영혼을 속이는 것은 참으로

우리는 자신을 낮추고 겸손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을 정도로 우리 자신에 대해서는 충분히 알고 있지만, 하나님에 대해서는 참으로 아는 것이 적습니다. 이런 생각 때문에 지혜자인 솔로몬도 자신에 대한 이해를 다음과 같이 표현합니다. "나는 다른 사람에게 비하면 짐승이라 내게는 사람의 총명이 있지 아니하니라 나는 지혜를 배우지 못하였고 또 거룩하신 자를 아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