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1(화) "죄의 법은 영혼을 사로잡습니다"



"죄의 법이 하나님과 그분의 은혜의 법을 힘으로 대적할 때 일어나는 세 번째 단계는 죄의 법이 영혼을 사로잡는 것입니다(롬7:23). 바울은 내재하는 죄의 잔재의 반대와 싸움이 최고조에 이른 상태를 설명하고 있습니다. 이것 때문에 신자들의 상태와 조건에 대한 언급은 탄식과 함께 끝나고, 이 상태로부터 구원을 바라는 간절한 기도가 이어집니다. "오호라 나는 곤고한 사람이로다 이 사망의 몸에서 누가 나를 건져 내랴"(24절). 이 표현 속에 함축되어 있는 의미를 계속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여기서 표현되고 있는 내용은 직접적으로는 죄의 법의 힘과 활동 자체가 아니라 죄의 법의 활동이 보여 주는 성공입니다. 그러나 성공은 능력에 대한 최상의 증거이고, 전쟁에서 포로를 잡아 오는 것은 최고의 승리를 보여 주는 증거입니다. 전쟁에서 원수들을 사로잡는 것만큼 더 큰 승리의 목표는 있을 수 없습니다.. 로마서 7장 23절의 "죄의 법으로 나를 사로잡는 것을 본다."는 말씀의 뜻은 죄가 영혼을 대적하여 싸울 때 엄청난 힘과 능력이 드러난다는 것입니다. 죄는 "사로잡기"위해 싸우는데, 만약 큰 힘을 갖고 있지 않았더라면, 특히 영혼의 저항에 대하여 그렇게 할 수 없었을 것이라는 의미가 이 표현 속에 포함되어 있습니다.


<기도>

하나님 아버지. 죄의 법은 신자를 사로잡을 만큼 큰 능력이 있음을 기억하며, 더욱 겸손히 깨어 죄를 경계하며 주의하는 하루가 되게 하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조회수 5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자신이 기뻐하는 자에게 은혜를 베푸시는 것은 하나님의 고유한 특권이자 주권이기에 하나님은 모든 사람 중에서 구원하실 자들을 주권적으로 부르시고 의롭게 하시며, 자신이 기뻐하는 자들에게 평안이 있으라고 말씀하시고, 자신이 기뻐하는 자들에게 은혜를 베푸십니다(롬9:18). 하나님은 모든 사람 중에서 자신이 원하는 자를 부르시고, 자신이 원하는 자를 거룩하게 하

죄의 뿌리 곧 내재하는 죄와 관련해서든 아니면 죄가 표출되는 경우와 관련해서든 하나님이 죄책에 대해 마음을 불안하게 만드시는 경우에, 하나님이 말씀하시기 전에 스스로 평안하다고 말하지 말고 하나님이 영혼에게 말씀하시는 것을 경청하도록 유의해야 합니다. 이 지침을 지키는 것은 굉장히 중요합니다. 이 지침을 지키지 못해 사람이 자신의 영혼을 속이는 것은 참으로

우리는 자신을 낮추고 겸손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을 정도로 우리 자신에 대해서는 충분히 알고 있지만, 하나님에 대해서는 참으로 아는 것이 적습니다. 이런 생각 때문에 지혜자인 솔로몬도 자신에 대한 이해를 다음과 같이 표현합니다. "나는 다른 사람에게 비하면 짐승이라 내게는 사람의 총명이 있지 아니하니라 나는 지혜를 배우지 못하였고 또 거룩하신 자를 아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