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23(수) "범죄하기 전에 반드시 속임이 나타납니다"



우리는 성경이 대부분 속임을 모든 죄의 머리와 원천으로 보고 있다는 점을 주목해야 합니다. 이것은 마치 속임이 먼저 지나가면 죄가 뒤따르는 것과 같습니다.


"이는 아담이 먼저 지음을 받고 하와가 그 후며아담이 속은 것이 아니고 여자가 속아 죄에 빠졌음이라(딤전2:13-14)


바울은 왜 아담이, 먼저 지음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먼저 죄에 빠지지 않았는지 이유를 제시하는데, 그것은 먼저 속임을 당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비록 나중에 지음 받았지만, 여자가 먼저 속임을 당했기 때문에 먼저 죄를 범하게 된 것입니다. 최초의 죄는 속임에서 시작되었고, 마음이 속임 당하기 전 영혼은 안전했습니다. 그러므로 하와는 비록 선한 의도는 아니었지만, 문제의 본질을 정확히 표현한 것입니다. 하와는 "뱀이 나를 꾀므로 내가 먹었나이다."(창3:13)라고 말합니다. 하와는 뱀에게 책임을 전가함으로써 자신의 범죄를 경감하려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참된 사실은 하와는 먹기 전에 먼저 속임을 당했다는 것입니다. 속임이 범죄보다 먼저 있었습니다. 바울은 죄와 사탄이 지금도 동일한 길을 걷고 있다는 점을 보여 줍니다. "뱀이 그 간계로 하와를 미혹한 것같이 너희 마음이 그리스도를 향하는 진실함과 깨끗함에서 떠나 부패할까 두려워하노라(고후11:3)" 바울은 이렇게 말하는 것입니다. "원죄와 자범죄의 행위는 동일한 과정을 거친다. 속이는 일 곧 유혹이 먼저 있다는 것이다. 죄 곧 죄를 실제로 범하는 것은 그 다음이다."


<기도>

범죄하기 전에 반드시 속임이 먼저 나타난다는 것을 기억하며 올바른 분별력을 갖도록 은혜를 베푸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조회수 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자신이 기뻐하는 자에게 은혜를 베푸시는 것은 하나님의 고유한 특권이자 주권이기에 하나님은 모든 사람 중에서 구원하실 자들을 주권적으로 부르시고 의롭게 하시며, 자신이 기뻐하는 자들에게 평안이 있으라고 말씀하시고, 자신이 기뻐하는 자들에게 은혜를 베푸십니다(롬9:18). 하나님은 모든 사람 중에서 자신이 원하는 자를 부르시고, 자신이 원하는 자를 거룩하게 하

죄의 뿌리 곧 내재하는 죄와 관련해서든 아니면 죄가 표출되는 경우와 관련해서든 하나님이 죄책에 대해 마음을 불안하게 만드시는 경우에, 하나님이 말씀하시기 전에 스스로 평안하다고 말하지 말고 하나님이 영혼에게 말씀하시는 것을 경청하도록 유의해야 합니다. 이 지침을 지키는 것은 굉장히 중요합니다. 이 지침을 지키지 못해 사람이 자신의 영혼을 속이는 것은 참으로

우리는 자신을 낮추고 겸손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을 정도로 우리 자신에 대해서는 충분히 알고 있지만, 하나님에 대해서는 참으로 아는 것이 적습니다. 이런 생각 때문에 지혜자인 솔로몬도 자신에 대한 이해를 다음과 같이 표현합니다. "나는 다른 사람에게 비하면 짐승이라 내게는 사람의 총명이 있지 아니하니라 나는 지혜를 배우지 못하였고 또 거룩하신 자를 아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