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04.14(수) "오랜 세월에 걸쳐 하나님과 동행하는 삶을 살고 난 후 큰 죄를 범한 사람들"


이 사람들은 신앙생활을 처음 시작할 때 곧 하나님의 선하심, 순종의 감미로운 맛, 죄의 힘과 궤계, 죄의 충동과 미혹과 부지중의 침입을 거의 경험하지 못했을 때 큰 죄에 떨어진 것이 아니었습니다. 그들은 오랫동안 하나님과 동행하고, 수많은 계기와 권면을 비롯해 신앙생활과 관련된 제반 사실들에 대해 아주 익숙한 상태에 있을 때 죄를 범했습니다. 당대의 다른 사람들과 달리 노아는 죄에 떨어지기 전 수백 년 동안 하나님과 정직하게 동행한 자였습니다(창9장). 롯도 성경에 기록된 가증스러운 죄를 범해 자신을 더럽히기 전에는, 한평생 의로운 삶을 살았습니다. 다윗도 죄의 법에 의해 내동댕이쳐지기 전에는, 짧은 시간 안에 누구보다 은혜와 죄에 대한 경험을 충분히 쌓고 하나님과 아주 긴밀한 영적 교제를 나눈 사람이었습니다(삼하11장). 이 점은 당대에 누구보다 훌륭한 믿음을 갖고 있었던 히스기야도 마찬가지였습니다. 따라서 죄의 힘과 유혹에 대해 그토록 정통하고, 죄를 대적하는 데 그토록 잘 무장되어 있으며, 그토록 오랜 기간에 걸쳐 죄를 이겨 온 사람들도 죄에 무너졌다면, 전능하신 성령 외에 이토록 강한 죄의 힘과 효능을 물리칠 수 있는 존재는 아무도 없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기도>

성경에 기록된 경건했던 사람들조차 하나님과 오랫동안 동행하는 삶을 살고 난 이후에 큰 죄에 넘어졌음을 기억하며, 항상 깨어 죄를 경계하게 하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자신이 기뻐하는 자에게 은혜를 베푸시는 것은 하나님의 고유한 특권이자 주권이기에 하나님은 모든 사람 중에서 구원하실 자들을 주권적으로 부르시고 의롭게 하시며, 자신이 기뻐하는 자들에게 평안이 있으라고 말씀하시고, 자신이 기뻐하는 자들에게 은혜를 베푸십니다(롬9:18). 하나님은 모든 사람 중에서 자신이 원하는 자를 부르시고, 자신이 원하는 자를 거룩하게 하

죄의 뿌리 곧 내재하는 죄와 관련해서든 아니면 죄가 표출되는 경우와 관련해서든 하나님이 죄책에 대해 마음을 불안하게 만드시는 경우에, 하나님이 말씀하시기 전에 스스로 평안하다고 말하지 말고 하나님이 영혼에게 말씀하시는 것을 경청하도록 유의해야 합니다. 이 지침을 지키는 것은 굉장히 중요합니다. 이 지침을 지키지 못해 사람이 자신의 영혼을 속이는 것은 참으로

우리는 자신을 낮추고 겸손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을 정도로 우리 자신에 대해서는 충분히 알고 있지만, 하나님에 대해서는 참으로 아는 것이 적습니다. 이런 생각 때문에 지혜자인 솔로몬도 자신에 대한 이해를 다음과 같이 표현합니다. "나는 다른 사람에게 비하면 짐승이라 내게는 사람의 총명이 있지 아니하니라 나는 지혜를 배우지 못하였고 또 거룩하신 자를 아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