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07.01(목) "첫 회심 때는 신령한 일들에 대해 신선한 감각을 갖고 있습니다"


새로운 신자들은 신령한 일들에 대해 신선한 감각을 갖고 있어서 그들의 영혼은 그 맛의 채취로 충만하게 됩니다. 그래서 그들은 다른 사람들이 하나님과 친밀한 관계를 갖기 않고 세속적 만족에 집착하는 것에 대해서는 관심도 없고 원함도 없교니다. 복음의 포도주를 맛본 후 다른 것은 전혀 바라지 않게 됩니다. 그들은 "이 맛이 최고다"라고 말합니다... 제자들도 마찬가지였습니다. "너희도 가려느냐"(요6:67). 제자들은 베드로를 통해 "주여 영생의 말씀이 주께 있사오니 우리가 누구에게로 가오리이까"(68절)라고 대답했습니다. 제자들의 영혼은 복음의 교훈과 그리스도의 은혜를 새롭게 맛보았기 때문에 그 맛을 거절하는 것은 상상조차 할 수 없습니다... 따라서 이러한 샘들이 회심한 죄인들의 영혼 속에서 열리게 되면, 그들은 활력적이고 적극적으로 거룩함에 사로잡히게 됩니다. 그들은 아무리 하나님을 위해 일해도 만족할 수 없습니다. 그래서 수시로 성도로서의 열심 때문에, 옛날 수많은 순교자가 보여주는 것처럼, 인간으로서의 자존심을 버리는 것도 아랑곳하지 않습니다.


그런데 여기서부터 최소한 내재하는 죄가 은혜와 순종을 쇠퇴시키고 쇠약하게 만드는 첫 단계가 펼쳐집니다. 죄는 어떻게든 이 샘들을 멈추게 하거나 오염시키려고 합니다. 그리고 죄가 이 샘들을 멈추게 하거나 오염시키는 방식은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


<기도>

첫 회심 때는 신령한 일들에 대해 신선한 감각을 갖지만, 내재하는 죄의 힘으로 그러한 감각을 잃어버릴 수 있음을 주의하며, 더욱 주를 가까이 하게 하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아멘.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자신이 기뻐하는 자에게 은혜를 베푸시는 것은 하나님의 고유한 특권이자 주권이기에 하나님은 모든 사람 중에서 구원하실 자들을 주권적으로 부르시고 의롭게 하시며, 자신이 기뻐하는 자들에게 평안이 있으라고 말씀하시고, 자신이 기뻐하는 자들에게 은혜를 베푸십니다(롬9:18). 하나님은 모든 사람 중에서 자신이 원하는 자를 부르시고, 자신이 원하는 자를 거룩하게 하

죄의 뿌리 곧 내재하는 죄와 관련해서든 아니면 죄가 표출되는 경우와 관련해서든 하나님이 죄책에 대해 마음을 불안하게 만드시는 경우에, 하나님이 말씀하시기 전에 스스로 평안하다고 말하지 말고 하나님이 영혼에게 말씀하시는 것을 경청하도록 유의해야 합니다. 이 지침을 지키는 것은 굉장히 중요합니다. 이 지침을 지키지 못해 사람이 자신의 영혼을 속이는 것은 참으로

우리는 자신을 낮추고 겸손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을 정도로 우리 자신에 대해서는 충분히 알고 있지만, 하나님에 대해서는 참으로 아는 것이 적습니다. 이런 생각 때문에 지혜자인 솔로몬도 자신에 대한 이해를 다음과 같이 표현합니다. "나는 다른 사람에게 비하면 짐승이라 내게는 사람의 총명이 있지 아니하니라 나는 지혜를 배우지 못하였고 또 거룩하신 자를 아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