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11.16(화) "로마 가톨릭식의 죄죽임"


최근 일부 사람들이 로마 가톨릭 식으로 죄 죽이는 방법을 주장하자 개신교인을 자처하는 다른 사람들이, 마치 3-4백년 전 로마 가톨릭의 열렬한 지지자나 되는 것처럼, 전폭적인 지지를 보냈습니다. 최소한 그리스도나 그리스도의 영이 언급조차 되지 않는 이런 의형적 열심, 육체의 연습, 자기 준수, 단순한 율법적 의무 등을 죄를 죽이는 유일한 수단이자 도구로 주장하는 것을 참으로 오만한 거짓말로 사기를 치는 것에 불과합니다. 왜냐하면 그렇게 하는 것은 하나님의 권능과 복음의 신비에 대한 뿌리 깊은 무지를 드러내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이 강론을 준비하게 된 한 가지 동기는 바로 이런 현실에 대한 염려 때문입니다.


<기도>

복음과 성령님의 능력을 의지함으로 죄죽임에 힘쓰게 하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조회수 3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자신이 기뻐하는 자에게 은혜를 베푸시는 것은 하나님의 고유한 특권이자 주권이기에 하나님은 모든 사람 중에서 구원하실 자들을 주권적으로 부르시고 의롭게 하시며, 자신이 기뻐하는 자들에게 평안이 있으라고 말씀하시고, 자신이 기뻐하는 자들에게 은혜를 베푸십니다(롬9:18). 하나님은 모든 사람 중에서 자신이 원하는 자를 부르시고, 자신이 원하는 자를 거룩하게 하

죄의 뿌리 곧 내재하는 죄와 관련해서든 아니면 죄가 표출되는 경우와 관련해서든 하나님이 죄책에 대해 마음을 불안하게 만드시는 경우에, 하나님이 말씀하시기 전에 스스로 평안하다고 말하지 말고 하나님이 영혼에게 말씀하시는 것을 경청하도록 유의해야 합니다. 이 지침을 지키는 것은 굉장히 중요합니다. 이 지침을 지키지 못해 사람이 자신의 영혼을 속이는 것은 참으로

우리는 자신을 낮추고 겸손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을 정도로 우리 자신에 대해서는 충분히 알고 있지만, 하나님에 대해서는 참으로 아는 것이 적습니다. 이런 생각 때문에 지혜자인 솔로몬도 자신에 대한 이해를 다음과 같이 표현합니다. "나는 다른 사람에게 비하면 짐승이라 내게는 사람의 총명이 있지 아니하니라 나는 지혜를 배우지 못하였고 또 거룩하신 자를 아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