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12.1(수) "죄는 죽임을 당하지 않으면 영혼을 어둡게 하고, 영혼으로부터 위로와 평강을 빼앗아 간다."


죄는 구름, 그것도 짙은 먹구름으로서 영혼의 얼굴을 뒤덮고, 하나님의 사랑과 호의의 광선을 차단시킵니다. 죄는 우리가 하나님의 자녀가 되어 갖게 되는 특권에 대한 모든 의식을 제거해 버립니다. 영혼이 위로에 대한 생각들을 모으기 시작하면, 죄는 즉시 그 생각들을 흩어 버립니다.


따라서 이상의 설명으로 볼 때, 영적 생명의 활력과 능력은 죄를 죽이는 일에 달려 있습니다. 죄를 죽이는 일은 어떻게든 영적 생명을 훼방하는 죄를 제거하는 유일한 수단입니다. 욕심의 힘으로 인해 병에 걸리거나 상처를 입은 자들은 다양한 처방을 시도해 보기 마련입니다. 그들은 생각이 혼란스러울 때 하나님께 부르짖습니다. 하지만 아무리 크게 부르짖더라도 결코 건짐 받지 못합니다. 아무리 다양한 치료법을 써도 소용이 없습니다. 다시 말해 "고침 받지 못할 것입니다" 그래서 "에브라임이 자기의 병을 깨달으며 유다가 자기의 상처를 깨달아"(호5:13) 백방으로 대책을 강구했으나 "그들이 그 죄를 뉘우칠"(호5:15)때까지는 아무 효력이 없었습니다. 사람들은 자기 영혼의 병과 상처를 깨달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적절한 처방을 사용하지 않는다면, 어떤 치료법도 효험이 없을 것입니다.


<기도>

날마다 마음속의 죄를 죽이며 하나님의 사랑을 더욱 풍성히 누리게 하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자신이 기뻐하는 자에게 은혜를 베푸시는 것은 하나님의 고유한 특권이자 주권이기에 하나님은 모든 사람 중에서 구원하실 자들을 주권적으로 부르시고 의롭게 하시며, 자신이 기뻐하는 자들에게 평안이 있으라고 말씀하시고, 자신이 기뻐하는 자들에게 은혜를 베푸십니다(롬9:18). 하나님은 모든 사람 중에서 자신이 원하는 자를 부르시고, 자신이 원하는 자를 거룩하게 하

죄의 뿌리 곧 내재하는 죄와 관련해서든 아니면 죄가 표출되는 경우와 관련해서든 하나님이 죄책에 대해 마음을 불안하게 만드시는 경우에, 하나님이 말씀하시기 전에 스스로 평안하다고 말하지 말고 하나님이 영혼에게 말씀하시는 것을 경청하도록 유의해야 합니다. 이 지침을 지키는 것은 굉장히 중요합니다. 이 지침을 지키지 못해 사람이 자신의 영혼을 속이는 것은 참으로

우리는 자신을 낮추고 겸손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을 정도로 우리 자신에 대해서는 충분히 알고 있지만, 하나님에 대해서는 참으로 아는 것이 적습니다. 이런 생각 때문에 지혜자인 솔로몬도 자신에 대한 이해를 다음과 같이 표현합니다. "나는 다른 사람에게 비하면 짐승이라 내게는 사람의 총명이 있지 아니하니라 나는 지혜를 배우지 못하였고 또 거룩하신 자를 아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