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4.27(화) "총체적인 순종이 감소됨"


요즘 신자들에게 총체적인 순종과 의무의 준수에 대해 일관된 확신이 있습니까? 처음에 그랬던 것처럼 변함없이 죄를 범하는 것에 대해 양심적인 태도를 견지하고, 개인적 의무들을 정확히 수행하며 형제들을 사랑하고 십자가를 짊어질 준비가 되어 있으며, 겸손한 마음과 영혼을 유지하고 자기를 부인할 자세를 갖추고 있습니까?

따라서 우리는 자범죄의 원인인 죄의 힘이 얼마나 강력한지 진실성을 증명하려고 굳이 다른 시대를 살펴볼 필요가 없습니다. 우리가 살고 있는 이 패역한 시대를 살펴보면 됩니다. 주님은 너무 늦기 전에 회개할 것을 요구하십니다.


<기도>

하나님의 말씀에 총체적으로 그리고 일관되게 순종하지 못했음을 자백하며 회개합니다. 더 주님의 말씀대로 순종하는 삶이 돼도록 불쌍히 여겨 주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조회수 3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자신이 기뻐하는 자에게 은혜를 베푸시는 것은 하나님의 고유한 특권이자 주권이기에 하나님은 모든 사람 중에서 구원하실 자들을 주권적으로 부르시고 의롭게 하시며, 자신이 기뻐하는 자들에게 평안이 있으라고 말씀하시고, 자신이 기뻐하는 자들에게 은혜를 베푸십니다(롬9:18). 하나님은 모든 사람 중에서 자신이 원하는 자를 부르시고, 자신이 원하는 자를 거룩하게 하

죄의 뿌리 곧 내재하는 죄와 관련해서든 아니면 죄가 표출되는 경우와 관련해서든 하나님이 죄책에 대해 마음을 불안하게 만드시는 경우에, 하나님이 말씀하시기 전에 스스로 평안하다고 말하지 말고 하나님이 영혼에게 말씀하시는 것을 경청하도록 유의해야 합니다. 이 지침을 지키는 것은 굉장히 중요합니다. 이 지침을 지키지 못해 사람이 자신의 영혼을 속이는 것은 참으로

우리는 자신을 낮추고 겸손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을 정도로 우리 자신에 대해서는 충분히 알고 있지만, 하나님에 대해서는 참으로 아는 것이 적습니다. 이런 생각 때문에 지혜자인 솔로몬도 자신에 대한 이해를 다음과 같이 표현합니다. "나는 다른 사람에게 비하면 짐승이라 내게는 사람의 총명이 있지 아니하니라 나는 지혜를 배우지 못하였고 또 거룩하신 자를 아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