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8.18(수) "만일 지식에 그치고 실천이 없다면"


내재하는 죄가 신자들의 영혼을 퇴보시키기 위해 사용하는 또 하나의 방법은 실천 없이 진리에 대한 관념만 쌓도록 하는 것입니다. 바울은 "지식은 교만하게 한다"(고전8:1)고 말합니다. 만일 지식에 그치고 실천이 없다면, 사람들은 분수를 넘어 지나치게 됩니다. 몸이 붓는 수종을 앓는 사람처럼, 우리는 몸의 크기에 맞는 힘을 기대하지 못하게 됩니다. 또 머리끝까지 계속 자라기만 하고 열매는 전혀 맺지 못하는 나무와 같습니다. 일단 사람들이 이런 상태가 되면, 복음 진리를 새롭고 영광스러운 빛 속에서 이전에 발견했던 것보다 더 분명하게 발견하거나 전에는 전혀 알지 못했던 진리를 새롭게 깨닫게 될 때, 특별히 그 진리와 관념들의 힘을 부지런히 마음속에 새기려고 노력하지 않아도 큰 즐거움을 누리고 영혼이 위로를 얻을 수 있습니다. 그때 그들은 일반적으로 마음속에 큰 효력과 권능을 갖고 자리잡고 있던 이전의 모든 진리를 폐기해 버리기도 합니다. 그런데 이렇게 하는 것은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시대의 빛에 완전한 파멸은 아니라고 해도 큰 손해를 끼치는 것으로 판명되었습니다. 이것 때문에 많은 사람이 겸손하고 친밀하게 하나님과 동행했던 발걸음을 멈추고 공허하고 무익하며 말에 그치는 신앙고백에 머무르게 되었습니다. 그들에게는 조만간에 거의 모든 일이 그렇게 되고 말 것입니다. 이것은 죄에 음식이 됩니다. 죄는 이것을 먹고 죄를 낳아 증가시키고, 또 이것은 죄로 말미암아 증가됩니다. 지성 속에 있는 허영을 양심의 가책 없이 표출되도록 하는 것이 죄의 전형적인 수법입니다. 사람들이 신앙에 대해 말을 하고, 글을 쓰고, 공부를 하고, 또 설교를 듣는 동안 에스겔 33장 32절에 언급된 사람들처럼 크게 즐거울 수 있지만, 양심은 일깨워지지 않고 영적 지혜와 관심만 크게 증가하여 잠잠하게 되고, 영혼이 어떤 상태에 빠져 있는지 책망이나 탄원을 전혀 하지 않을 것입니다. 그러나 이 모든 것은 단지 지성속에 있는 본성적 허영의 행위의 결과로서, 내재하는 죄의 핵심 수법입니다. 일반적으로 이것은 사람들이 진리를 아는 것으로 만족하고, 마음속에 그 능력에 대한 경험을 새기며 삶 속에 그 열매를 맺으려는 노력을 하지 않기 때문에 벌어지는 것으로, 이런 상태가 되면 영혼은 필연적으로 퇴보하게 됩니다.


<기도>

실천이 없이 지식에만 그치는 지식으로 인해 우리의 신앙이 조금씩 퇴보된다는 것을 기억하며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기에 힘쓰는 하루가 되게 하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조회수 4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자신이 기뻐하는 자에게 은혜를 베푸시는 것은 하나님의 고유한 특권이자 주권이기에 하나님은 모든 사람 중에서 구원하실 자들을 주권적으로 부르시고 의롭게 하시며, 자신이 기뻐하는 자들에게 평안이 있으라고 말씀하시고, 자신이 기뻐하는 자들에게 은혜를 베푸십니다(롬9:18). 하나님은 모든 사람 중에서 자신이 원하는 자를 부르시고, 자신이 원하는 자를 거룩하게 하

죄의 뿌리 곧 내재하는 죄와 관련해서든 아니면 죄가 표출되는 경우와 관련해서든 하나님이 죄책에 대해 마음을 불안하게 만드시는 경우에, 하나님이 말씀하시기 전에 스스로 평안하다고 말하지 말고 하나님이 영혼에게 말씀하시는 것을 경청하도록 유의해야 합니다. 이 지침을 지키는 것은 굉장히 중요합니다. 이 지침을 지키지 못해 사람이 자신의 영혼을 속이는 것은 참으로

우리는 자신을 낮추고 겸손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을 정도로 우리 자신에 대해서는 충분히 알고 있지만, 하나님에 대해서는 참으로 아는 것이 적습니다. 이런 생각 때문에 지혜자인 솔로몬도 자신에 대한 이해를 다음과 같이 표현합니다. "나는 다른 사람에게 비하면 짐승이라 내게는 사람의 총명이 있지 아니하니라 나는 지혜를 배우지 못하였고 또 거룩하신 자를 아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