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2.17(목) "율법을 통한 죄죽임의 한계"

로마서에서 바울의 논증을 보면, 신자들은 "법 아래에 있지 아니하고 은혜 아래에 있기"때문에 죄가 그들을 주장하지 못한다는 것을 분명히 보여 줍니다(롬6:14). 그대가 율법에 따라 곧 율법의 원리와 동기에 따라 죄를 대적하고 있다면, 그대는 과연 죄가 그대를 주장하지 못하고 멸망에 이르게 하지 못하리라는 확신을 가질 수 있겠습니까?


진실로 죄를 잠시 유보시키는 상태는 결코 오래 가지 않습니다. 그대의 욕심이 훨씬 강력한 복음의 요새로부터 그대를 끌어낸다면, 율법의 요새로부터 끌어내는 것은 얼마나 더 쉽겠습니까? 그러니 원수의 무기보다 천 배나 더 강한 원조와 보호 수단들을 자의로 원수에게 넘겨 좋고, 구원받을 수 있다는 생각은 꿈에서라도 하지 마십시오. 이 상태에서 속히 벗어나지 않으면 그대가 가장 두려워하는 일이 벌어지게 된다는 사실을 잊지 마십시오. 복음의 원리들이 하지 못하는 일을 율법의 동기들이 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입니다.



<기도>

복음의 능력으로 죄죽임에 더욱 힘쓰는 하루가 되게 하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자신이 기뻐하는 자에게 은혜를 베푸시는 것은 하나님의 고유한 특권이자 주권이기에 하나님은 모든 사람 중에서 구원하실 자들을 주권적으로 부르시고 의롭게 하시며, 자신이 기뻐하는 자들에게 평안이 있으라고 말씀하시고, 자신이 기뻐하는 자들에게 은혜를 베푸십니다(롬9:18). 하나님은 모든 사람 중에서 자신이 원하는 자를 부르시고, 자신이 원하는 자를 거룩하게 하

죄의 뿌리 곧 내재하는 죄와 관련해서든 아니면 죄가 표출되는 경우와 관련해서든 하나님이 죄책에 대해 마음을 불안하게 만드시는 경우에, 하나님이 말씀하시기 전에 스스로 평안하다고 말하지 말고 하나님이 영혼에게 말씀하시는 것을 경청하도록 유의해야 합니다. 이 지침을 지키는 것은 굉장히 중요합니다. 이 지침을 지키지 못해 사람이 자신의 영혼을 속이는 것은 참으로

우리는 자신을 낮추고 겸손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을 정도로 우리 자신에 대해서는 충분히 알고 있지만, 하나님에 대해서는 참으로 아는 것이 적습니다. 이런 생각 때문에 지혜자인 솔로몬도 자신에 대한 이해를 다음과 같이 표현합니다. "나는 다른 사람에게 비하면 짐승이라 내게는 사람의 총명이 있지 아니하니라 나는 지혜를 배우지 못하였고 또 거룩하신 자를 아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