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2.25(금) "죄책을 명백히 의식하라"

죄를 죽이는 데 요구되는 두 번째 개별적 지침은 우리를 괴롭히는 죄책과 위험성과 해악성에 대한 명백하고 지속적인 의식을 지성과 양심속에 갖고 있으라는 것입니다. 마음을 지배하는 정욕의 속임 가운데 하나는 죄책을 경홀히 여기도록 하는 것입니다. "그것은 작은 일이 아닌가?" 내가 림몬의 산당에서 몸을 굽힐 때에 여호와께서 이 일에 대하여 당신의 종을 용서하시기를 원하나이다. "이것은 나쁘기는 하지만, 악한 것만큼 나쁜 것은 아니다. 하나님의 다른 백성도 이런 면을 갖고 있다. 정말이지. 그들 가운데 어떤 이들은 실제로 얼마나 끔찍한 죄에 떨어졌을까" 죄는 죄책을 올바르고 적절하게 파악하지 못하도록 지성을 이끄는 무수한 방법을 갖고 있습니다. 죄는 해로운 기운을 발산시켜 지성을 어둡게 함으로써, 지성이 사물에 대해 올바른 판단을 할 수 없게 만듭니다.. 다윗은 자신이 범한 가증한 죄책을 아주 오랫동안 깨닫지 못했기 때문에 무수히 부패한 추론에 얽매여 율법의 거울에 그 추악함과 죄책을 확실하게 비추어 보지 못한 것이 아니겠습니까? 그래서 하나님은 다윗을 깨닫게 하시기 위해 선지자를 보내셨고, 선지자가 그 비유를 통해 변명과 위선을 책망했을 때, 다윗은 죄책감에 그만 무릎을 꿇고 말았던 것입니다. 이것은 지성 속에서 정욕이 원래 하는 일입니다. 정욕은 지성을 어둡게 해서 죄책을 바로 판단하지 못하도록 합니다. 정욕이 죄책을 가볍게 여기도록 취하는 다른 많은 방법이 있으나 여기서는 다루지 않겠습니다.


<기도>

죄책을 명백히 의식하며 죄를 멀리하는 하루가 되게 하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조회수 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자신이 기뻐하는 자에게 은혜를 베푸시는 것은 하나님의 고유한 특권이자 주권이기에 하나님은 모든 사람 중에서 구원하실 자들을 주권적으로 부르시고 의롭게 하시며, 자신이 기뻐하는 자들에게 평안이 있으라고 말씀하시고, 자신이 기뻐하는 자들에게 은혜를 베푸십니다(롬9:18). 하나님은 모든 사람 중에서 자신이 원하는 자를 부르시고, 자신이 원하는 자를 거룩하게 하

죄의 뿌리 곧 내재하는 죄와 관련해서든 아니면 죄가 표출되는 경우와 관련해서든 하나님이 죄책에 대해 마음을 불안하게 만드시는 경우에, 하나님이 말씀하시기 전에 스스로 평안하다고 말하지 말고 하나님이 영혼에게 말씀하시는 것을 경청하도록 유의해야 합니다. 이 지침을 지키는 것은 굉장히 중요합니다. 이 지침을 지키지 못해 사람이 자신의 영혼을 속이는 것은 참으로

우리는 자신을 낮추고 겸손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을 정도로 우리 자신에 대해서는 충분히 알고 있지만, 하나님에 대해서는 참으로 아는 것이 적습니다. 이런 생각 때문에 지혜자인 솔로몬도 자신에 대한 이해를 다음과 같이 표현합니다. "나는 다른 사람에게 비하면 짐승이라 내게는 사람의 총명이 있지 아니하니라 나는 지혜를 배우지 못하였고 또 거룩하신 자를 아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