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3.22 "죄안에 계속 거하는 것과 영원한 멸망은 분명히 연관성이 있습니다"


죄 안에 계속 거하는 것과 영원한 멸망은 분명히 연관성이 있습니다. 이 말은 하나님께서는 사람들이 멸망하지 않도록 죄에 계속 머무는 상태로부터 구원하기로 결심하시지만, 죄 안에 계속 거하는 자들은 절대로 멸망에서 구원하지 않으실 것이라는 뜻입니다. 따라서 어떤 사람이 내재하는 죄의 힘 아래 있다면, 그에게는 멸망에 대한 위협과 하나님과의 영원한 분리에 대한 경고가 주어집니다. 히브리서 3장 12절 "형제들아 너희는 삼가 혹 너희중에 누가 믿지 아니하는 악한 마음을 품고 살아 계신 하나님에게서 멀어질까 조심할 것이요" 또 10장 38절도 보겠습니다. "나의 의인은 믿음으로 말미암아 살리라 또한 뒤로 물러가면 내 마음이 그를 기뻐하지 아니하리라 하셨느니라" 이것이 하나님이 정하신 법칙입니다. 만일 어떤 사람이 불신으로 인해 "뒤로 물러가" 자기에게서 "떠나면", "하나님의 영은 그를 기뻐하지 않으십니다." 즉 하나님의 진노로 인해 그는 파멸에 이를 것입니다. 갈라디아서 6장 8절은 이 점을 아주 명확히 지적하고 있습니다. "자기의 육체를 위하여 심는 자는 육체로부터 썩어질 것을 거두고 성령을 위하여 심는 자는 성령으로부터 영생을 거두리라"


<기도>

하나님을 가까이 하며 죄를 멀리하는 복된 하루 되게 하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자신이 기뻐하는 자에게 은혜를 베푸시는 것은 하나님의 고유한 특권이자 주권이기에 하나님은 모든 사람 중에서 구원하실 자들을 주권적으로 부르시고 의롭게 하시며, 자신이 기뻐하는 자들에게 평안이 있으라고 말씀하시고, 자신이 기뻐하는 자들에게 은혜를 베푸십니다(롬9:18). 하나님은 모든 사람 중에서 자신이 원하는 자를 부르시고, 자신이 원하는 자를 거룩하게 하

죄의 뿌리 곧 내재하는 죄와 관련해서든 아니면 죄가 표출되는 경우와 관련해서든 하나님이 죄책에 대해 마음을 불안하게 만드시는 경우에, 하나님이 말씀하시기 전에 스스로 평안하다고 말하지 말고 하나님이 영혼에게 말씀하시는 것을 경청하도록 유의해야 합니다. 이 지침을 지키는 것은 굉장히 중요합니다. 이 지침을 지키지 못해 사람이 자신의 영혼을 속이는 것은 참으로

우리는 자신을 낮추고 겸손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을 정도로 우리 자신에 대해서는 충분히 알고 있지만, 하나님에 대해서는 참으로 아는 것이 적습니다. 이런 생각 때문에 지혜자인 솔로몬도 자신에 대한 이해를 다음과 같이 표현합니다. "나는 다른 사람에게 비하면 짐승이라 내게는 사람의 총명이 있지 아니하니라 나는 지혜를 배우지 못하였고 또 거룩하신 자를 아는